PG수수료에 대한 인식 조사, 설문에 참여하시고 스타벅스 기프티콘 받아가세요!

이런 회사 어떤가요??2 >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이런 회사 어떤가요??2 정보

이런 회사 어떤가요??2

본문

저는 얼마 안들어온 신입입니다. 4~5개월정도 됐네요.

 

결론은 나이가 저보다 어린 사람한테 배우는 기분을 알 거 같다는 겁니다.

 

이 분이 살짝 말을 기분나쁘기 할 때도 있고 어쩔 때는 저랑 장난도 치면서 재밌을 때도 있는데 한편으로는 저희 아버지 생각이 많이 난다는 것입니다.

 

우리네 아버지가 직장 다니면 이런 느낌일까? 나이 어린 상사한테 까이고 무시... 이런 느낌??

 

제가 긴 글을 적지 않아도 무슨 느낌일지 잘 알 것이라고 믿습니다.

 

저는 저보다 상대방을 배려하는 편이라 말도 조심조심해서 자리도 제 옆자리에 있어서 친절히 모르겠다고 어떻게 하는거냐고 물어보면 돌아오는 대답은 뭔가 알려줬는데 왜 모르지? 이런 뉘앙스로 말을 하는 것입니다.

 

여러분들의 생각을 듣고 싶습니다.

추천0

베스트댓글

그 분도 바빠서 그래요.
그 분도 같이 월급받아서 일하는 입장도 본인이 처리해야할 업무도 있으니, 가르쳐준다고 가르쳐주었지만, 계속 반복하면 짜증이 날 수 밖에 없습니다.

물론 안 그런 사람도 있지만 그런 사람들도 있습니다.

님께서는 본인보다 나이가 어리다는 이유하나로 기분이 상하신 것이 아닐까요?
나이가 많은 상사였다면 지금처럼 기분이 상했을까요?
그냥 그러려니 하고 넘겼을까요?
조직내 수직관계도 관계지만 갑을관계도 같습니다. 사바사지만 사회에 나오셨으니 나이는 좀 잊고 지내시는 것도 좋습니다. 그리고 요즘은 직위가 높다고 말을 놓고나 하지 않던데 어떠신지 모르겠군요.  사회생활은 처세고 이 처세에 대해 잘 생각해보세요. 눈치를 보거나 머리를 조아리라는 글은 아닙니다.

저라면 저녁시간을 좀 같이 보내주고 동생삼아버리겠습니다. 확실한 관계정립은 서로를 편하게하죠.

댓글 13개

알려준걸 또 묻는데, 투덜거리면서 대답을 해주는 나이어린 상관이 있다는거죠?

이직해보시면 그곳이 천국이었다는것을 깨닫게 될겁니다.
전 정년퇴직 하고 아들이 근무하는 회사에 자재영업부에 재취업하여 17살 어린 직속상사에게 까이면서 3.5년을 근무한적있습니다.
자신을 키워 무시당하지 않는 실력을 쌓아서 자신을 나타내는 것이 가장 좋은 방법입니다.
어떤 직장에 가더라도 거의 같은 상황이 있을것이오니 오늘의 현실에 집중하여 자신을 지켜 나가는 자세를 가지시길 권유하는바입니다.
그러셨군요 고생 많이 하셨겠습니다.. 저는 칭찬을 들으면 더 잘하고 싶은 마음이 생깁니다. 근데 저보다 1살 어린 이 분은 칭찬보다는 채찍질을 많이 하더라구요. 게다가 저는 한번도 다루어보지 않은 프로그램을 해보는거고 물어보는 건데.... 상식적으로 모르는 거 물어보면 잘 알려주고 칭찬도 해주고, 친절히 설명해주는 게 정상이라고 생각하는데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예전에 한살 많은 팀장이랑 같이 일한적이 있는데 권위적이지 않아서 잘지냈던 기억이 있습니다.
사회도 일도 많이 배우는 계기가 되었네요. ㅎ

마음먹기 나름이지만 주변 환경도 잘 맞아야 합니다.
그 분도 바빠서 그래요.
그 분도 같이 월급받아서 일하는 입장도 본인이 처리해야할 업무도 있으니, 가르쳐준다고 가르쳐주었지만, 계속 반복하면 짜증이 날 수 밖에 없습니다.

물론 안 그런 사람도 있지만 그런 사람들도 있습니다.

님께서는 본인보다 나이가 어리다는 이유하나로 기분이 상하신 것이 아닐까요?
나이가 많은 상사였다면 지금처럼 기분이 상했을까요?
그냥 그러려니 하고 넘겼을까요?
저는 나이도 나이이지만 충분히 착하게 말을 해도 될텐데 단어선택?이 조금 거북한 감이 없지않아 있어서 그렇습니다.. 예를 들어 무엇을 해보라고 시켰는데 저는 즐겁게 일을 하고 싶어서 노래를 살짝 아주 작게 흥얼거렸는데 '형이 지금 노래 부를 때야?' 이런 식이던가...
조직내 수직관계도 관계지만 갑을관계도 같습니다. 사바사지만 사회에 나오셨으니 나이는 좀 잊고 지내시는 것도 좋습니다. 그리고 요즘은 직위가 높다고 말을 놓고나 하지 않던데 어떠신지 모르겠군요.  사회생활은 처세고 이 처세에 대해 잘 생각해보세요. 눈치를 보거나 머리를 조아리라는 글은 아닙니다.

저라면 저녁시간을 좀 같이 보내주고 동생삼아버리겠습니다. 확실한 관계정립은 서로를 편하게하죠.
전 학교를 나이먹어 졸업해서 내정된회사 첫출근하니.........학교선배랍시고 4살이나어린놈이 3년정도 저의 사수였답니다.. 그래도 배울건배우고........일끝나면 같이 술도마시고 재미있었던거같은데~~~ 특히 내가돈내는일이 거의없어서................ㅎㅎㅎ
제 전후임이 저보다 나이가 6살 많은 신입이였습니다
처음엔 친절히 알려줬죠 나이에 상관없이 새로운 도전을 하는사람이니까
근데 말씀하신대로 똑같은걸 두번, 세번 물어봅니다
정말 친절히 알려줬어요
근데 네번째부턴 해달라고합니다
직접 알아보거나 고민할 생각을 안합니다,
알려줄수있고, 해줄수있죠, 그 횟수가 늘어날수록 내가 해야할일이 늘어납니다
그러니 옆사람이 뭔가 일 외적으로 즐거워보이면 알려준사람입장에선 아니꼬아보입니다
그래서 앞으론 신입한테 정답은 안알려줄려고합니다
직접 고민할수있게 질문을 던져줍니다. 그게 기분이 나쁘면 받아드린사람 잘못인거죠뭐..
공감되는 부분이 몇개 있네요.. 저는 해달라고는 안하는데.. 이건 그분이 단어선택이 잘못한 듯 하네요.
그건 잘 알고 있습니다. 제가 다니고 있는 회사가 10명입니다. 나이가 어리고 서로 가족같은 분위기로 서로 돕는 분위기가 강해서 말씀드리는 겁니다^^
전체 184,469 |RSS
자유게시판 내용 검색

회원로그인

(주)에스아이알소프트 (06211) 서울특별시 강남구 역삼동 707-34 한신인터밸리24 서관 1404호 대표메일:admin@sir.kr
사업자등록번호:217-81-36347 대표:홍석명 통신판매업신고번호:2014-서울강남-02098호 개인정보보호책임자:이총

© SIRSOFT